•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전지법원장 출신 최재형, 감사원장 '내정'

현 사법연수원장, 靑 "깨끗한 공직사회, 신뢰받는 정부 실현 적임자"

청와대=류재민 기자2017.12.07 10:49:34

▲감사원장 후보자로 내정된 최재형 사법연수원장. 청와대 제공.

대전지방법원 법원장을 지낸 최재형(61. 사법연수원 13기) 사법연수원장이 감사원장 후보자에 내정됐다.

최 내정자는 경남 진해 출신으로 경기고와 서울대 법학과를 나왔다. 대전지법원장과 대전가정법원장을 겸임한 뒤 서울 가정법원장과 서울고법 부장판사를 거쳐 현재 사법연수원장으로 활동 중이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7일 브리핑에서 “최재형 감사원장 후보자는 1986년 판사 임용 후 30여년 간 민·형사, 헌법 등 다양한 영역에서 법관으로서 소신에 따라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 권익보호, 국민 기본권 보장을 위해 노력해 온 법조원”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감사원의 독립성과 정치적 중립성을 수호하면서 헌법상 부여된 회계감사와 직무감찰을 엄정히 수행해 감사 운영의 독립성, 투명성, 공정성을 강화하고, 공공부문 내의 불합리한 부분을 걷어내 깨끗하고 바른 공직사회, 신뢰받는 정부를 실현해 나갈 적임자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