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대표이미지
진시황과 女 [76]
하지만 진왕은 스스로 따른 술잔을 기울이는 것 외에 전혀 신경을 쓰지 않았다. 그녀에게 눈길한번 주지 않았다.“소녀 연화라 하옵나이다. 성은을 입어 오늘에야 대왕마마를 모시게 되었사오니 가까이 다가갈 수 있도록 윤허하여 주시옵소서.”낭랑한 목소리로 말했다. 그래도 진왕은 반응이 없었다. “소녀… - 2017/03/02
대표이미지
진시황과 女 [75]
그러다 잠시 뒤 함양궁을 향해 삼배를 올리고 자리에서 일어나 사랑채로 사라져버렸다. 비틀거리며 건물 모퉁이를 돌아가는 여불위의 뒷모습이 지는 해를 보는 것 같았다.“데리고 살았다지만 이미 선왕의 아내가 된 태후를 다시 간음했노라. 뿐만 아니라 왕들을 둘이나 독살하였으며 진나라의 왕통을 끊고 내… - 2017/02/28
대표이미지
진시황과 女 [74]
모두 무릎을 꿇고 왕명을 받기 위해 숨을 죽였다. 사자는 자신이 가지고 온 진왕의 전지를 빼들고 위엄 있는 목소리로 읽어 내려갔다.“죄인 여불위는 들어라. 과인은 그대에게 10만 호의 봉읍을 내렸고 상부로 존칭하였노라. 그대는 분에 넘치는 대접을 받고서도 무엇이 부족하여 노애로 하여금 난을 일으키도… - 2017/02/27
대표이미지
진시황과 女 [73]
더욱이 그렇게 한다면 자신에게 반기를 들고 일어설 수 있는 무리가 함양궁에 전혀 없다고도 단정 지을 수 없는 상황이었다. 길게 숨을 내쉬며 진왕은 편전을 오갔다. 어떻게든 결론을 내려야 할 때가 온 것만은 사실이었다. 진왕은 내관에게 집필묵을 준비토록 하고 조용히 앉아 왕명을 적어 내려갔다.다음날이… - 2017/02/24
대표이미지
진시황과 女 [72]
“대왕마마. 지난해 하남 땅으로 내려간 여불위가 잔당들과 어울리고 있다는 전갈이옵나이다.”“뭐라?”진왕은 결재를 하다 말고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내관 조고를 굽어보았다.“여불위가 무엇을 한다고 하였느냐?”그는 의외로 흥분하였다. 여불위란 말에 평소의 진왕답지 않게 예민하게 반응했다.“하… - 2017/02/23
대표이미지
진시황과 女 [71]
“대왕마마, 밤이 야심 하였사옵나이다. 침전에 드심이 마땅할 줄 아뢰옵나이다.”삼경이 지난 시각에 내관 조고가 문밖에서 여쭈었다.“아직은 아니 되느니라. 결재해야할 서류가 쌓여있으니 이를 마저 끝내고 침전에 들겠노라.” 진왕은 그날 결재해야 할 서류를 저울 돌로 달아 놓고 그것이 끝나기 전에 편… - 2017/02/22
대표이미지
진시황과 女 [70]
오로지 한사람만을 바라보며 살아온 초란이었다. 그러다 꿈에도 그리는 대왕을 알현했다. 이제야 꿈을 이루었는데. 아쉬운 마음이 기분을 가라 앉혔다. 더욱이 진왕의 사랑을 몸으로 받아보기는 지난밤이 처음이 아니었던가. 그런데 다음부터 만남이 없을 거라니 슬프지 않을 수 없었다. 그동안 진왕과 몸을 뒤… - 2017/02/21
대표이미지
진시황과 女 [69]
“어쩔 도리가 없는 일.”진왕은 가쁜 숨을 몰아쉬며 혼잣말을 했다.온몸이 땀으로 얼룩졌다. 이마에서 구슬땀이 뚝뚝 떨어져 그녀의 수줍은 가슴살 위를 굴렀다. 그녀도 매한가지였다. 막 목욕을 끝낸 아낙처럼 온몸이 축축하게 젖어 있었다. 침상이 눅눅했다. 침전에 군불을 지핀 듯 훅훅 거렸다.진왕은 비지… - 2017/02/20
대표이미지
진시황과 女 [68]
진왕의 굵은 손이 초란의 가슴을 지나 아래로 아래로 향할 때 그녀는 숨이 멎는 줄 알았다. 사지가 뒤틀리며 하늘이 노랗게 변해가고 있었다.숨이 거칠 대로 거칠어진 진왕은 그녀의 치마끈을 우악스럽게 찢어버리고 이제까지 그 누구도 근접치 않은 미지의 땅을 향해 굵은 손마디를 휘둘렀다. 애끓는 소리가 침… - 2017/02/17
대표이미지
진시황과 女 [67]
거친 호흡 속에 진한 취기가 묻어났다. 초란은 이제 죽었구나 생각했다. 진왕의 말 한마디면 자신의 목숨이 사라져 버릴 수 있는 상황이었다. 눈을 질끈 감고 고개를 떨어뜨린 채 앉아있었다.순간 진왕의 투박한 손이 그녀의 머리채를 휘잡으며 고개를 젖혔고 이어 거부할 수 없는 힘이 그녀의 입술을 뒤덮었다.… - 2017/02/16
대표이미지
진시황과 女 [66]
“또 다른 한잔은 이 제국의 완성을 위해 마셔라.”진왕은 연거푸 세잔의 술잔을 따라주었다. 지극히 이례적인 일이었다. 왕이 스스로 삼배를 내리는 경우는 이제껏 없었다.위위는 진왕의 세심한 배려에 진심으로 감사하며 진왕 만 만 세를 연호했다. 아울러 충성을 다짐하고 침전을 물러났다. 진왕은 또다시 초… - 2017/02/15
대표이미지
진시황과 女 [65]
술을 따르는 그녀의 손이 잔잔하게 떨리고 있었다.“오늘은 천둥 번개가 치지만 내일은 날이 맑을 것이로다.”진왕은 혼잣말처럼 취설을 내뱉었다.“지난세월 동안 과인은 오늘을 위해 숱한 밤을 와신상담했노라. 그 아픔을 누가 알겠느냐? 암 아무도 모르지.”“대왕마마, 미천한 계집이 대왕마마의 깊은 심… - 2017/02/14
대표이미지
진시황과 女 [64]
진왕은 이들의 청을 빌미로 여불위의 목숨만은 살려두기로 했던 것이다. 노애 사건으로 궁내부가 아수라장이 되는 동안 진왕은 침전을 지키고 있었다.혼자 앉아 술잔을 기울이며 지난날들의 굴욕을 그제야 씻고 있었다. 한편 통쾌했고 다른 한편 마음이 우울했다.죄인으로 거명되어 죽어간 이들 가운데는 자신… - 2017/02/13
대표이미지
진시황과 女 [63]
그들은 하나같이 억울하다며 살려줄 것을 애원했다. 무릎을 꿇고 잘못을 빌며 질질 끌려가는 이들도 적지 않았다. 일부 중신들은 꼿꼿하게 걸어가며 진왕의 정책을 고래고래 비판하는 이들도 있었다. 하지만 이들은 예외 없이 중문 밖에서 몸이 반으로 찢어지는 거열형에 처해지거나 철퇴를 맞았다.거개의 중신… - 2017/02/10
대표이미지
진시황과 女 [62]
며칠 동안 영문도 모른 채 궁 출입이 금지된 뒤 갑작스레 달려 들어온 중신들은 자신들을 에워싸고 있는 호위 병사들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알지 못했다. 서로 눈치만 살피며 숨을 죽였다. 뒤에서는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 아니냐며 웅성거렸다. 숨 막히는 불안감만 조정내부를 가득 채우고 있었다.진왕이… - 2017/02/09
1 2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