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스마트폰 지문인식 기능을 이용한 입찰서비스 개시
모바일기술 활용 높여 조달업체 90% 이상 입찰서비스 기대감현장 업무로 출장이 잦은 조달업체의 업무 편의를 위해 스마트폰에 장착된 지문인식을 이용한 입찰 서비스가 시작된다.조달청(청장 정양호)은 공공조달의 대표적인 모바일전자입찰 서비스인 ‘스마트나라장터’에… [2017-03-28 16:32:10] new
미세먼지 감지 기술 특허출원 증가
특허청(청장 최동규)은 미세먼지가 2013년 세계보건기구에서 1급 발암물질로 지정된 이후, 최근 3년간(2014 ~ 2016) 미세먼지 감지 기술의 특허출원이 크게 증가했다고 27일 밝혔다. 우리나라에서도 2014년부터 미세먼지 예보를 시작하면서 이에 관한 국민적인 관심이 크게… [2017-03-27 19:06:46] new
대전 원자력 안전이슈, 실마리 풀리나
대전의 원자력 안전문제가 대선 의제로 떠오른 가운데, 시민불안 해소를위한 '원자력시설 안전성 시민검증단(이하 검증단)'이 출범해 본격적인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지지율 고공행진으로 대세론을 형성하고 있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경선 후보가 26일 열린 충청권 방송토론… [2017-03-27 14:41:21] new
산림청, 올해 149개교에 무궁화 5000본 무상 공급
산림청이 교육부와 함께 나라꽃 피는 학교 조성에 적극 나서고 있다.산림청(청장 신원섭)은 28일 무궁화 묘목 5000본을 전국 149개 학교에 무상 공급한다고 27일 밝혔다. 무궁화 묘목 공급은 2014년 4월 산림청과 교육부간 ‘나라꽃 피는 학교 함께 만들기’ 업무협약에 따라… [2017-03-27 09:12:31] new
대전기업 '이탈리아 뷰티박람회'서 936만 달러 계약
대전시와 대전경제통상진흥원이 지난 17일부터 20일까지 이탈리아 볼로냐에서 개최된‘이탈리아 볼로냐 미용박람회’에 대전지역 중소벤처 수출기업 5개 업체를 파견한 결과, 수출계약 936만 달러(104억 원), 수출상담 247건에 1779만 달러(199억 원)의 성과를 거뒀다고… [2017-03-24 10:20:57] new
태아와 함께하는 행복한 소풍…“숲태교 떠나세요”
산림청(청장 신원섭)은 임신 16주에서 36주 사이의 임신부 또는 임신부부 2400명을 대상으로 숲태교 프로그램 참여자를 모집한다고 24일 밝혔다. 숲태교는 녹음, 향기, 소리, 피톤치드, 음이온 등 숲의 청정한 환경요소를 활용해 자연 속에서 엄마와 태아가 정서적·신체적으로… [2017-03-24 10:04:07] new
국가 조림사업 위한 채종원산 우수 종자 4톤 공급
올해 국가 조림사업에 사용될 채종원(종자 과수원)산 우수 종자 공급이 본격 시작됐다.산림청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센터장 김종연)는 올해 낙엽송과 편백, 소나무, 헛개나무 등 4톤가량의 채종원산 우수 종자를 우선 공급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채종원산 종자는 국가가 품질… [2017-03-23 18:14:46] new
권선택 시장, 재산 1억5341만원 줄었다
권선택 대전시장의 재산이 지난해보다 1억 5341만 원 줄어든 36억 3120만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권 시장 본인과 부친명의 토지가격이 약 5000여만 원 올랐지만, 예금액이 2억 원 정도 줄어든데 따른 것이다.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23일 전자관보를 통해 고위공직자 재산변… [2017-03-23 10:29:25] new
하재주 원자력연구원장 ‘연구원 대개혁’ 의지
하재주 한국원자력연구원(이하 연구원) 신임원장이 “연구원을 완전히 새롭게 다시 세우겠다”며 무너진 신뢰를 다시 회복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 원장은 22일 오후 대전시청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갖고 “취임식에서 ‘뉴스탠더드’를 제시해 새로 (연구원을) 건설하겠다… [2017-03-22 16:19:55]
나라장터 등록 지자체 여행상품,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 2015년부터 도입된 조달청 나라장터 지역 여행상품 개발이 효과를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달청(청장 정양호)은 2년 동안 자연생태·전통문화체험 등 총 54개 테마별 지역 여행·체험상품을 개발해 각급 학교, 공공기관이 이용할 수 있도록… [2017-03-22 09:57:53]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