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배상면주가, 추석맞이 전통주 선물세트 출시

이성희2015.09.13 11:59:01

최상의 원료와 자연 그대로의 맛과 풍미를 즐길 수 있는 제품 구성 

전통술 문화기업 배상면주가(대표 배영호, www.soolsool.co.kr)는 다가오는 추석을 맞이해 전통주 선물세트를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100만 명이 선택한 베스트셀러인 특선약주세트와 오매락퍽, 옹기막걸리 등 프리미엄 선물세트부터 자연 그대로의 원료와 숙성으로 탄생한 느린마을 선물세트, 명품 과실로 빚은 과실주 세트까지 다채롭게 구성해 선택의 폭을 넓혔다. 

우선 ‘배상면주가 특선약주세트(3만원)’는 매년 명절 때마다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자사의 대표 선물세트다. 새콤달콤한 맛과 부드러운 목 넘김이 일품인 산사춘의 맛과 향을 보다 깊게 해 만든 ‘산사춘 진(眞)’과 몸에 좋은 한약재를 아낌없이 넣어 빚은 최고의 약주인 ‘활인 18품’으로 구성돼 있다. 여기에 고급스러운 도자기 잔을 추가해 격식 있는 자리에서 감사의 의미를 전할 때 제격인 제품이다.  

배상면주가의 또 다른 베스트셀러 ‘오매락퍽(5만 8천원)’은 배증류 원액과 구운 매실로 빚어 황토로 구운 토기 안에 담아 숙성한 알코올 40도의 프리미엄 전통주이다. 황토로 구운 토기를 나무 망치로 깨서 그 안에 든 병을 꺼내 마시도록 제작된 점이 큰 특징. 마치 샴페인을 터뜨려 세리머니를 하는 것처럼 연출할 수 있어 온 가족들이 명절 때 독특한 추억을 만들고 싶다면 추천하는 선물세트다. 프리미엄 선물세트의 또 다른 제품인 옹기막걸리(2만 9천원)는 전라남도 해남 쌀로 빚은 프리미엄 막걸리로, 전통 옹기에 숙성돼 담백한 풍미와 부드러운 목 넘김이 일품이다.  

최적의 자연 환경에서 기나긴 시간을 거쳐 술 본연의 깊은 풍미를 자아내는 느린마을 선물세트도 있다. ‘산사춘9년산 세트(3만 6천원)’는 일교차가 커 술 숙성에 좋은 경기도 포천의 천혜의 환경 속에서 9년 간 시간을 보내 기존 산사춘 보다 깊은 맛과 풍미를 자랑한다.  

과실주를 선호하는 여성들을 위한 배, 사과, 홍시, 복분자로 빚은 과실주 세트도 있다. 나주의 배, 청송의 꿀사과, 완주의 대봉감, 고창의 복분자 등 최고의 원산지에서 재료를 엄선해 과실 고유의 풍미를 자랑한다. 특히 복분자 과실주는 서해안 해풍을 맞고 자라 당도가 높고 달콤한 향이 일품인 고창 복분자를 사용해 프리미엄 와인 못지 않은 맛과 풍미를 느낄 수 있다. 특히 온 가족이 모인 추석 날 기분 좋은 술자리를 갖고자 할 때 즐겨 마시기에 좋은 제품이다. 과실주 세트 가격은 제품 구성에 따라 3만 원대부터 4만 원대이다. 

배상면주가의 설 선물세트는 전통술 문화 센터 '산사원' 및 느린마을양조장&펍 강남, 양재, 센터원 지점에서 구입할 수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