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청와대 출입기자단 '지금 뭣이 중한가'

[디트의눈] 무장 해제한 기자는 기자가 아니다

류재민 기자2017.01.03 13:38:34

▲국회 탄핵 소추안 가결로 직무가 정지된 박근혜 대통령이 새해 첫날 청와대 출입기자단을 상춘재로 불러 각종 의혹들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이날 기자들은 노트북과 카메라 소지 금지해 달라는 청와대의 요구를 받아들였다. 청와대 제공.

지난해 개봉해 선풍적 인기를 끌었던 영화 <곡성>에 나온 아역 배우의 극중 대사가 큰 화제였다. 지금도 유행어처럼 간간이 세인들 입에 오르내리곤 하는 “뭣이 중헌디”다.

청와대 출입기자단을 보면 이 말이 문득문득 떠오르는 요즘이다. 새해 첫날 박근혜 대통령이 느닷없이 간담회를 하겠다면서 기자들을 불렀다. 그것도 풀(POOL)기자단이라고 불리는 상주기자들에만 연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느닷없는 간담회 무장해제 뒤 순순히 불려간 기자들

이들도 간담회 20분 전에야 문자메시지를 받았다. 풀 기자단에 속한 지방지 기자들은 알고도 참석할 수 없었다고 한다. 기자실이 있는 춘추관에 머물고 있던 기자들만 참석했을 성 싶다. 아니면 청와대가 ‘입맛’에 맞는 기자들에게만 미리 귀띔을 해 줬을 수도 있다.

출입처에서 가장 고위급 취재대상이 연 간담회에 기자가 참석하는 건 당연하다. 하지만 노트북과 카메라 대신 수첩만 가져오라는 청와대의 요구를 받아들였다는 데는 같은 출입기자로서 납득이 안 간다.

청와대 출입기자들은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3번의 담화 내내 자기말만 하는데도 질문조차 하지 않으면서 국민들로부터 지탄을 받았다. 한순간에 ‘기레기(기자+쓰레기)’가 됐다. 박근혜 정부의 부역자란 비판도 들었다.

그럼에도 국회 탄핵 소추안 가결로 직무가 정지된 박 대통령이 새해 첫날 ‘급조된 간담회’에 스스로 무장을 해제했다. 그리고 40여분 간 여전히 궤변 섞인 대통령의 억울함을 ‘친절히’ 경청했다.

대한민국 최고 권력자 감시하는 최고 기자들 맞나

기자들에게 있어 청와대 춘추관은 한번쯤 출입하고 싶은 선망의 대상이다. 대통령을 가장 가까이에서 보며 취재할 수 있고, 국가 정책이 최종 결정되는 순간을 목격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각 언론사는 내로라하는 자사 기자들을 청와대에 출입시킨다.

국민들이 여느 기자들보다 청와대 출입 기자에게 보다 깊은 정의감과 소명의식을 요구하는 것도 바로 이 때문이다. 국민을 대신해 국가 최고 권력자를 비판하고 감시하는 공인이기에 평범한 직장인과는 엄연히 다른 직업의식을 가져야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하지만 현재 이들의 행태를 보면 같은 출입기자의 한 사람으로서 부끄럽기 짝이 없다. 언제까지 국민들의 목소리는 외면한 채 자신의 변명만 늘어놓는 대통령의 이야기를 들어줄 건가.

국민 바보로 아는 건 대통령 하나로 족하다

최순실의 딸 정유라가 덴마크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현지에서 취재 중이던 jtbc 이가혁 기자의 제보가 결정적이었다. 이 기자의 열정과 노력에 같은 기자로서 박수 쳐주고 싶다. 국민들이 기자들에게 원하는 것이 바로 이런 모습이 아닐까.

작년 연말 나는 청와대 출입기자로서 대국민담화 직후 질문을 하지 못한 데 대한 부끄러움에 ‘참회록’을 썼다. 2016년 마지막 날은 광화문 광장에서 국민들과 촛불을 들었다. 기자로서 더 이상 부끄럽지 않기 위해서였다. 박 대통령은 앞으로 몇 번 더 기자들과 만난다고 한다. 청와대 출입기자단은 박 대통령의 간담회 요청을 거부하기 바란다.

국민을 우롱하고 바보로 만드는 것은 대통령 한 사람으로 족하다. 국론을 분열하고 국민 갈등을 조장하는 기사라면 차라리 안 쓰는 게 낫다. 무엇이 중요한지부터 심각히 고민하고 행동해야 한다. 국민을 바보로 아는 기사를 쓸 거면 기자하지 말자. 기자 명함만 들고 다닌다고 다 같은 기자가 아니다. 기자실에만 처박혀있지 말고 저 광장에 나가 국민들 외침도 들어보라. 지금은 그것이 더 중하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