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안철수 “다시는 세월호 사건이 발생하지 않도록 정치생명 걸겠다.”

윤원중 기자2017.01.09 14:22:47

국민의당 안철수 전 상임 공동대표는 9일 “다시는 세월호 사건이 발생하지 않도록 정치 생명을 걸겠다.”고 밝혔다.

안 전대표는 이날 충남도당 정기당원 대표자 대회에 참석해 “오늘로 세월호 참사가 1000일이 됐다”며 “아직도 실종자 9명이 차가운 물속에 있지만 진상규명도 하지 못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이어 “대한민국은 위기 상황이다. 이럴 때 일수록 어떤 미래가 있는지 아는 것이 중요하다. 세상은 빛의 속도로 바뀌고 있다”며 “이런 대비를 위한 정치 역할의 중요성을 알고 있다. 국민의당이 기반 표준화에 참여해 제도적 걸림돌을 제거하는 등 선도하는 변화에 앞장 서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번 대선이 대한민국 미래를 결정할 중요한 선거로 부패와 낡은 과거의 청산, 새 미래로 나가는 분기점”이라며 “수구세력의 강력한 저항을 뚫고 국민이 원하는 개혁을 위한 골든타임이다. 이번에 개혁하지 못하면 다음에 다시 이런 기회를 가지기가 어렵다”고 주장했다.

특히 안 전 대표는 “정치 고비 때 마다 양보와 책임을 졌다”며 “위기의 대한민국을 구하기 위해서는 50% 이상 지지를 받는 사람이 대통령이 되어야 한다. 정권교체 자격은 국민의당과 민주당 뿐”이라고 역설했다.

그는 이어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를 빗대어) 누가 더 정직 한가, 정치적 난관을 뚫고 성과를 만들어냈는가, 책임져 왔는가, 누가 더 미래를 준비할 수 있는가, 국민들이 판단해 줄 것”이라며 “여러분이 믿어준다면 반드시 승리할 자신이 있다”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마지막으로 “이번 전당대회는 국민의 당이 자신감을 회복하고 총선에 이어 대선승리를 위한 것”이라며 “부패 기득권 정당으로부터 정권을 빼앗아올 수 있는 자신이 있다. 우리 모두 함께 정권교체에 힘을 모으자”고 당부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