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양승조 "경선 룰, 후보 의견 최대한 수렴"

당헌당규위원회 첫 회의, "주요 쟁점 스캔하며 공감대 형성"

류재민 기자2017.01.11 18:40:27

▲더불어민주당 양승조(오른쪽 두번째) 당헌당규강령정책위원장이 11일 경선 룰 마련을 위한 첫 회의를 열고 "후보자들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한다는 것이 기본 원칙"이라고 밝혔다. 첫 위원회 모습. 더불어민주당 홈페이지.

더불어민주당 ‘경선 룰’을 만들 당헌당규강령정책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양승조 의원(4선. 충남 천안병)은 11일 “후보자들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한다는 것이 가장 기본적인 원칙”이라고 밝혔다.

양 위원장은 이날 첫 위원회 회의를 열고 조기 대선에 대비한 경선 규칙 내용과 절차를 논의했다. 그는 <디트뉴스24>와의 통화에서 “오늘 첫 회의는 4시간 반 정도 진행했다. 주요 예상 쟁점들을 스캔하면서 위원들 간 공감대를 형성하는 데 주력했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결선투표제뿐 아니라 선거인단 구성방식 등을 둘러싼 다양한 쟁점이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일부 주자들 사이에서는 ‘모바일 투표’가 문재인 전 대표에게 너무 유리하다며 부정적인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아무것도 결정된 것 없는 상태에서 갈등해서야"

이에 대해 양 위원장은 “후보자 의견을 최대한 수렴하겠지만, 아직 아무것도 결정된 게 없는 상태에서 갈등을 일으켜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선수들의 의견을 충분히 듣고, 그들이 내세우는 (룰에 대한)명확한 이유도 듣겠다”고 덧붙였다.

이런 가운데 안희정 지사와 문재인 전 대표 측은 당에 경선 룰을 ‘백지위임’했고, 이재명 성남시장 측은 “국민의 뜻을 가장 많이 반영하는 방식을 따르겠다”는 입장이다. 또 김부겸 의원(4선. 대구 수성갑)은 국민참여경선과 결선투표제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 지사 측은 정재호 의원(경기 고양을), 문 전 대표 측은 황희 의원(서울 양천갑), 이 시장 측은 문학진 전 의원, 김 의원 측 강원구 조직기획실장 등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박원순 시장 측은 현 시점에서 당내 경선 규칙 논의하는 데 대해 적절치 못하다는 입장을 밝히며 불참했다. 선거인단 구성이나 모바일 투표 적용 여부, 결선투표제 도입 등을 두고서도 후보들마다 입장이 엇갈리면서 진통이 예상된다. 다음 회의는 13일 열릴 예정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