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방사성폐기물 무단 폐기, '책임자 처벌하라'

유성핵안전시민대책본부, '국민에 사죄하고, 책임자 법적 책임 물어야'

박성원 기자2017.02.16 16:57:54

▲대전시 유성구 덕진동 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원자력연구원이 방사성폐기물을 불법으로 처리한 것으로 드러나자 시민단체와 인근 주민들의 비판이 고조되고 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방사성폐기물을 뒷산에 묻어버리거나 하수구에 흘려보내는가 하면 아무데나 방치하다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에 의해 적발됐다.

원자력연구원은 원자로 내에서 뜯어낸 콘크리트 잔해를 뒷산에 방치하는가 하면 토양폐기물을 충남 금산 지역 땅에 묻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핵연료재료 연구동에서 사용한 장갑과 비닐 등을 일반 쓰레기봉투에 담아 버렸고 작업복을 세탁한 물을 5년 동안 하수도에 버린 것으로 드러났다.

원자력연구소에서 사용된 작업복, 장갑 등은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로 분류돼 원자력안전법 상 지하 깊은 곳이나 동굴 또는 암반 내에 천연방벽 또는 공학적 방벽 안에 처분해야 한다.

그러나 원자력연구원은 원자력 관련 시설에서 나온 장갑, 포장재, 부품 등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을 일반쓰레기와 함께 처분했다.

▲유성핵안전시민대책본부가 원자력연구원 정문 앞에서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이에 대해 유성핵안전시민대책본부(집행위원장 이경자)는 대전 유성구 한국원자력연구원 정문 앞에서 연구원의 불법 행위에 대한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핵재처리실험저지 30km연대, 핵 없는 사회를 위한 공동행동, 탈핵지역대책위원회, 유성 지역 주민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경자 집행위원장은 발표문을 통해 “원자력연구원의 범죄 행각 앞에 온 국민의 생명과 건강이 심각하게 위협 받고 있다”며 “국책연구기관으로서 신뢰가 없어지고 사악하게 이득을 챙기는 범죄 집단으로 전락했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담보로 벌여온 범죄 행위에 대해 국민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하라”며 “책임자는 반드시 형사처분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성핵안전시민대책본부는 원자력연구원의 불법 행위에 대해 ‘시민 고발단’을 구성해 책임자를 법정에 세운다는 방침이다.

원안위도 자료 검증과 방사선환경평가 등의 추가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원자력연구원에 대해 행정처분 할 계획이다.

▲시위 참가자들이 원자력연구원 책임자 파면을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유성핵안전시민대책본부가 원자력연구원 앞 기자회견 후 시청 일대를 도는 거리 시위를 펼치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