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A형간염 주의보', 예방이 최선

손 씻기, 물 끓여먹기…‘예방’ 가장 중요

박성원 기자2017.04.11 18:32:01

▲충남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주종석 교수.

질병관리본부의 통계자료에 따르면 올해 3월까지 발생한 국내의 A형간염 환자수 1,100명을 넘어섰으며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A형간염이 크게 유행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 지난해 환자 급증, 3~5월 집중 발생

A형간염은 지난2009년에 연간 환자수 15,231명을 기록하며, 크게 유행한 이후 환자수가 점차 감소해 예년 1,000여명 수준을 유지하다 지난해 4,677명으로 급증했으며 특히 3~5월에 집중 발생했다.

과거에는 소아기에 불현성 감염으로 지나가는 경우가 대부분이었으나 위생환경이 개선되면서 소아기 감염이 흔하지 않게 돼 젊은 연령층의 A형간염 항체 양성율이 낮아졌다.

결과적으로 20~40대 연령층이 전체 A형간염 환자수 70%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 입을 통해 감염, 집단 발병도 가능

A형간염은 대부분 감염자의 대변에 오염된 음식이나 물 등을 섭취하면서 경구를 통해 감염되며, 오염된 식수원이나 급식 등으로 인한 경우 집단 발병이 가능하다.

A형간염은 평균 28일(15~50일)의 잠복기 후에 증상이 나타나며 소아에서는 A형간염바이러스에 감염돼도 대체로 증상이 없거나 경미하지만 성인의 경우 대부분 증상이 심하게 나타난다.

초기에는 식욕부진, 발열, 구역 및 구토, 근육통 등 독감과 유사한 전신증상이 발생하며 증상이 심해지면 암갈색 소변, 황달이 나타난다.

A형간염 전염기간은 증상이 시작되기 2주전부터 증상 발현 후 8일까지이며, 증상발현 1~2주전이 가장 감염력이 높고, 황달 발생 후 1주일 후부터는 전염력이 없어진다.

간염증상은 대부분 4개월 이내에 회복되며 만성 간질환으로 이행하지는 않는다. 간기능이 점차 악화되면 간부전이 발생할 수 있으며, 드물게 사망할 수도 있다.

▲ 손 씻기, 물 끓여먹기…‘예방’ 가장 중요

A형간염은 특별한 치료법이 없으며 충분한 휴식과 수분, 영양섭취 등의 대증요법으로 치료하고 전격성 간염 또는 구토로 인한 탈수 등 심한 경우는 입원치료가 필요하다.

A형간염은 무엇보다 예방이 중요하다. 오염된 손을 통해 쉽게 전파되므로 음식을 조리하거나 식사 전, 화장실을 다녀온 후, △저귀를 갈은 후, 외출 후에는 손을 깨끗하게 씻어야한다.

A형간염 바이러스는 1분간 85℃ 이상으로 가열해야만 사라지기 때문에 물은 반드시 끓여 마셔야한다.

조개류는 90℃에서 4분간 가열하거나 90초 이상 쪄서 섭취하고 과일은 껍질을 벗겨서 섭취하도록 권장하고 있다.

또 A형간염에 이환된 환자는 임상증상이 발생한 후 1주일까지는 전파가 가능하기 때문에 타인과의 접촉을 피해야 한다.

▲ A형간염 확실한 예방법 ‘백신접종’

A형간염 예방백신은 항체 생성률을 높이기 위해 6~12개월 간격으로 2회 접종을 실시하며 2회의 백신 접종 후에는 거의 100%에서 항체가 생긴다.

만성 간 질환자, 혈액응고 질환자, A형간염 유행지역으로의 여행자, 직업적으로 노출될 위험이 있거나 A형간염 환자와 접촉하는 사람은 A형간염의 고위험군으로 백신접종이 우선적으로 권장되고 있다.

또 30세 이상 성인은 항체검사를 먼저 실시한 후 항체가 없는 경우에만 백신을 접종하고, 30세 미만은 항체검사 없이 백신접종을 권장하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