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전세종연구원 채용의혹, 진상규명 촉구

대전·세종참여연대 공동성명…연구원 “심려 끼쳐 유감” 원론적 해명만

김재중 기자2017.04.14 14:50:19

▲대전세종연구원 홈페이지 캡처 화면.


<연속보도> = 본보가 제기한 대전세종연구원(원장 유재일, 이하 연구원) 채용특혜 의혹에 대해 대전과 세종시 시민단체가 공동으로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 같은 시민사회 요구에도 불구하고 연구원은 “본의 아니게 시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는 원론적 입장만 밝혔다. (본보 4월 12일자 대전세종연구원 채용특혜 의혹, 4월 13일자 대전세종연구원 채용의혹, 진상파악 가능할까? 등 보도)

14일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와 세종참여자치시민연대(이하 대전·세종 참여연대)는 공동으로 “대전세종연구원 채용의혹을 철저히 규명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번 의혹은 지난해 10월말 통합연구원으로 출범한 이후 연구원 채용과 관련한 두 번째 의혹이라는 점에서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본보가 제기한 의혹을 조목조목 열거했다.

대전·세종 참여연대는 “첫째, 모집공고에 부합하는 다수의 전공자와 경력자를 배제하고 경력이 많지 않은 유사 전공자를 최종 합격시킨 점, 둘째, 최종 합격한 연구원이 졸업한 대학의 전공학과 선배와 교수가 심사위원으로 제척 또는 기피 등의 조치 없이 참여한 점, 셋째, 전공학과 선배로부터 높은 점수를 받고 '연구분야 적합성'에서 5명의 심사위원에게 모집분야와 전공이 일치하지 않음에도 전공자도 받지 못한 만점을 받은 점 등이 논란”이라고 적시했다.

이어서 “연구원의 역할과 위상에 대한 지역의 기대가 큰 상황에서 연구원 채용과 관련한 의혹이 제기된 것은 연구원이 씽크탱크로 안착하는데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연구원 내부 규정에 따라 채용절차를 진행했다고 하더라도 제기된 의혹들은 채용의 공정성이 심각하게 훼손되었다고 의심할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대전·세종 참여연대는 “연구원은 불거진 의혹에 대해 대시민 입장을 발표하고, 심사와 관련된 모든 자료를 공개해 한 점의 의혹도 남기지 않아야 한다”며 “대전시와 세종시는 연구원의 자체적인 규명 노력이 미흡하다면 채용 의혹에 대해 특별감사 등을 실시해 산하 기관에 대한 관리감독 권한을 행사하라”고 촉구했다.

끝으로 이들은 “연구원 채용이 공정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검토하고 개선하라”고 채용의혹이 더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근본적 대책마련을 주문하기도 했다.

이날 연구원은 본보 등이 제기한 의혹에 대해 A4 2장 분량의 해명자료를 내기도 했다. 연구원은 이 자료에서 심사위원 구성과 연구위원 채용과정을 설명하긴 했지만, 제기된 의혹에 대해 단 한 가지도 충분히 해명하지 못했다는 빈축을 사고 있다.

합격자와 같은 대학 같은 과 선배와 교수가 심사위원으로 선정되면서 제척되지 않은 경위, 유사전공자인 합격자가 경쟁자들보다 월등한 경력을 갖고 있지 않은데도 연구실적 등을 우수하게 평가받은 이유, 심사 과정에 연구원장 등 내부인사가 참여해 심사를 주도했는지 여부 등에 대한 해명이 이뤄지지 않았다.

연구원은 “채용과 관련해 본의 아니게 시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엄정한 기준과 절차에 따라 직원채용 과정을 공정하게 진행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사실 상의 사과표명이지만, 정확한 해명은 빠진 셈이다.

시민단체 등이 채용의혹에 문제를 제기하며 대전과 세종시의 특별감사를 요구하고 나서면서 파장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일각에서 채용과정에 유력인사가 개입했다는 설까지 나돌면서, 논란을 조기에 수습하기 위해서는 연구원 스스로가 아닌 관리감독기관의 공개적이고 투명한 진상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