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박범계 “4차산업혁명 특별시 대전, 文 핵심공약”

민주당 대전선대위 공약발표, 대전시 요구 상당수 포함

김재중 기자2017.04.20 15:42:29

▲대전 국민주권 선거대책위원회 공약발표 모습.


더불어민주당 대전 국민주권 선거대책위원회(이하 대전선대위)가 “대전을 4차산업혁명 특별시로 키우겠다”는 문재인 후보의 대선공약을 구체화시켜 발표했다.

박범계 대전선대위 상임선대위원장은 20일 오후 대전시당에서 공약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대전을 4차산업 특별시로 육성하기 위해 ‘미래융복합 산업단지’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에 따르면, 유성구 대동·금탄동 일원 256만㎡에 ICT 기반의 ‘스마트 융복합 첨단산업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곳에 AI 등 첨단분야 기업을 입주시켜 대전을 명실상부한 4차산업혁명 거점지역으로 육성해 나가겠다는 것.

박범계 위원장은 “문재인 후보의 대전 공약 중 하나만 꼽으라면 단언컨대 ‘4차산업혁명 특별시’를 강조하고 싶다”며 “대전이 지금도 연구단지를 기반으로 한 과학도시지만, 과학자들에게 대한 환경개선은 별론으로 삼더라도 시민이 원하는 과학수도에 기반해 청년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안철수 후보가 제시한 4차 산업혁명 관련 공약과 어떤 차이가 있느냐’는 질문에 “안철수 후보의 공약은 민간주도, 벤처기업 중심으로 읽혀진다”며 “문재인 후보는 공공과 민간의 융복합을 강조하고 있다. 문 후보가 당선되면 대통령 직속의 4차 산업혁명 특별위원회를 만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밖에 대전선대위는 대전시가 요구한 20개 대선공약 상당부분을 수용했다. 대전의료원 건립지원, 국립어린이 재활병원 건립, 중부권 원자력의학원 건립 등 공공의료기관 확충을 약속했다.

또한 대전권 순환교통망 구축, 대전교도소 이전 추진도 공약에 포함됐다. 옛 충남도청사는 국비로 매입해 문화예술과학 복합단지로 조성하고, 월평동 화상경마장 이전도 추진하겠다고 공언했다.

다만 대전의 원자력안전 이슈와 관련해 방사성 폐기물 반출 등이 주요공약에 포함되지 않은 점은 아쉬움으로 남는다.

이에 대해 박범계 위원장은 “원자력 폐기물에 관한 정보가 언론과 시민에게 충분하게 공개돼 있지 못하다는 점을 인식하고 있다”며 “이 문제는 절충과 타협할 사안이 아니고 이전되어야 한다는 점은 분명하다. 대전선대위 공약은 문 후보의 주요공약을 5-6가지 정도로 간단하게 정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문제에 대해 조승래 총괄선대위원장은 “문재인 후보가 17일 대전 으능정이 거리유세에서 (방사성폐기물 처리 등 원자력 이슈에 대해) 국가가 책임지겠다고 단호하게 이야기한 적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대전선대위 공약발표 기자회견에는 박범계 상임선대위원장과 조승래 총괄 선대위원장, 강래구·박종래 공동선대위원장이 자리를 함께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