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명예 대전시민' 안철수, 대전공약 뭘 담았나

옛 충남도청 부지에 4차 산업 특별시청 등 5대 공약

지상현 기자2017.04.20 16:34:50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의 대전지역 공약이 공개됐다. 총 5가지 핵심 공약으로 대전시가 건의한 10가지 중 일부가 포함됐다.

명예 대전시민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측이 20일 발표한 대전지역 공약에는 대전시가 대선 공약화를 요구했던 10가지 중 대략 3~4가지 정도만 수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신용현 국회의원(비례대표)과 신명식 대전시당위원장 등 국민의당 대전시당 선대위원장들은 20일 낮 1시 중구 대흥동 국민의당 대전시당에서 5대 핵심공약을 발표했다.

이날 공개된 5개 핵심 공약은 △4차 산업 특별시로 육성 △옛 충남도청 부지를 4차 산업특별시청으로 조성 △KTX 서대전구간 선로개선 및 열차증편 △원자력시설 주변지역 안전관리 강화 및 지원대책 마련 △국제적인 특허 허브 도시로 육성 등이다.

공약별 세부 내용을 보면 유성구 일원을 4차 산업혁명 거점지구로 조성한다는 목표로 유성구 대동 금탄동 일원 256만㎡에 4차 산업혁명 특화단지와 스마트공장 집적화 단지, 스마트시티 상용화 단지를 조성한다. 여기에는 벤처 창업 공간과 혁신기업 공간, 연구 R&D공간, 글로벌 네트워크 공간으로 나눠 대덕특구와 카이스트, 과학벨트 등 인프라를 바탕으로 연구 성과의 신속한 사업화 및 전국 확산을 꾀한다.

안 후보측은 이를 통해 제4차 산업혁명의 선제적 대응을 통한 국가의 미래 성장 동력을 창출하면서 국가의 미래 글로벌 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는 목표를 제시했다. 총 사업비는 판교 창조경제밸리 사례를 참고해 약 2조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측했다.

두번째는 옛 충남도청 부지의 활용이다. 사실 지역 정치권은 오래전부터 충남도청 이전 부지에 대한 활용방안을 모색해 왔지만 뾰족한 방법은 없었다. 매번 선거때마다 단골 공약이었지만 헛 공약에 그치면서 원도심 공동화의 원흉으로 꼽혀왔다. 2013년 충남도청이 충남 홍성 예산으로 이전한 뒤에는 대전발전연구원과 대전시 도시재생본부, 대전시민대학 등에서 임시 활용 중이지만 그 효과는 부족할 수 밖에 없는 상황.

안 후보측은 이 부지를 내년도 정부 예산에 건물 및 부지 매입비 800억원을 책정해 매입한 뒤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공간으로서 가칭 디지털 창작 창업소를 설치한다는 복안이다. 예산은 부지매입비 800억원과 창작창업소 조성 건축비 412억원 등 총 1212억원 가량으로 추산됐다.

원자력 안전을 위해서도 안 후보측은 복안을 내놨다. 지자체장과 주민,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원자력안전협의회를 구성하고 원자력시설 주변지역 민간안전감시기구를 설치한다. 또 원자력 시설 위급 상황에 대비해 주변 순환도로를 건설하고 원자력에 대한 시민불안감 해소 등을 위해 원자력안전 종합시민센터를 건립한다는 예정이다.

비상대피로 건설 공사비 6천억과 원자력안전 종합시민센터 건립비 1천억 등 7천억 가량이 필요하며, 안 후보는 이를 통해 원자력에 대한 주민불안 해소 및 신뢰확보를 통한 국가 원자력 정책을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안 후보 공약집에 나온 지역 공약.

이외에 호남선 가수원~논산 구간의 노선 직선화와 선로 개량 및 서대전역 KTX 증편 운행과 함께 특허 허브도시 도약을 위한 지식재산 집적화 시설인 '국제지식재산 플라자'를 건립한다는 것도 공약에 포함됐다.

이같은 안 후보의 공약은 올초 대전시에서 대선 공약으로 반영해 달라고 제시한 10대 공약 과제 중 3~4건만 포함된 것이다.

당시 대전시는 △ 「제4차 산업혁명 특별시」 대전 육성 △「글로벌 분권센터」 건립 △원자력 시설 주변지역 지원을 위한 제도개선 및 중부권 원자력의학원 건립 △대전권 순환교통망 구축 △대전교도소 이전 △「나라사랑 테마파크」 조성 △국립 어린이재활병원 건립 △호남선 고속화 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 △충청권 광역철도 2단계 조기 추진 △옛 충남도청사 이전부지 활용 조기 가시화 등을 제시했다.

이 중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육성과 충남도청 부지 활용, 원자력 시설 주변지역 지원 등이 포함됐다. 호남선 고속화 사업의 차질없는 추진까지 포함하면 4건 정도다.

신명식 위원장은 "옛 충남도청 부지에 평생교육 기관 등이 입주해 있지만 원도심 활성화 등에 기여가 부족하다. 대전시와도 대선이 끝난 뒤 긴밀하게 협의할 계획"이라고 말했으며, 신용현 의원은 "4차 산업혁명 특별시청으로 만들겠다는 것은 인문과 과학, 문화, 예술이 함께 소통할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