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정기현 대전시의원 "국제중고 설립 중단" 촉구

설동호 대전교육감에 "더 이상 행정력 낭비 말라" 요구

김재중 기자2017.04.20 17:42:30

▲정기현 대전시의원.

정기현 대전시의원(유성3, 민주)이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을 향해 "국제중고 설립추진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20일 정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대전시교육청이 추진 중인 대전국제중고 설립에 대해 교육부가 중앙투자심사에서 '재검토' 결정을 내린 만큼, 더 이상의 행정력 낭비를 막는 차원에서 즉각 중단하라"며 설 교육감의 결단을 촉구했다.

정 의원은 매년 100여명의 우수 인재가 타시도로 유출된다는 논리에 대해 "국제고와 계열이 같은 문과 학생은 40~50여 명에 불과한데 이들을 위해 500여억 원에 가까운 설립비를 투자하고 매년 100여억 원의 운영비를 투자하는 것은 예산 낭비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필요하다면 설립목적이 비슷하고 최근 240여명의 정원이 축소된 대전외국어고의 정원을 늘려 수용할 수 있다"며 "이는 빚더미에 앉은 대전시교육청이 수백억 원의 예산을 절감하는 길"이라고 조언했다.

정 의원은 "지난 4월 4일 대전시의회 시정질문에서 설 교육감을 상대로 '학생수가 급격히 감소하는 대전의 실정에서 대전국제중고등학교의 신설은 불필요하다'고 지적한데 이어, 이 같은 의견을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위원들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