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완섭 시장 '사통팔달' 도로망 구축 '심혈'

서산시 도로망 확충, 사회적 비용 절감으로 도시발전 견인 꾀한다

이수홍2017.08.08 15:27:42

▲서산시 청사 전경(원안은 이완섭 서산시장)

서산시의 사통팔달 도로망 구축사업이 시 발전을 견인하고 있다.

특히 시는 산업물류 흐름을 좋게 해 경쟁력 제고는 물론 교통정체로 인한 시민불편 해소를 위한 도로망 구축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8일 시에 따르면 서해안고속도로 진출입의 편리성을 위해 서산나들목과 국도 32호선을 연결하는 서산IC 입체화도로 개설 사업도 오는 12월 준공 목표에는 차질이 없을 전망이다.

이 사업은 중앙부처를 상대로 수십 차례 건의한 끝에 한국도로공사가 추진 중이나 시공사와 협력업체간 분쟁으로 공정률 67% 상황에서 중단됐으나 최근 법원의 결정으로 곧 정상 추진된다.

▲서산시 동서간선도로 개설 현장, 내년 완공이 목표로 공기 달성은 무난할 전망이다

또 도심지역 진입차량의 외곽순환과 분산을 유도하기 위해 추진 중인 동서간선도로 잔여구간인 잠홍동과 석림동을 잇는 4차선 도로 개설사업도 내년 완공은 무난할 것으로 보인다.

시는 이 구간의 성토작업에 필요한 흙 5만㎥를 대규모 건설현장 등에서 확보해 5억여 원의 예산을 절감하는 성과도 거두고 있다.

간월도 관광도로 개설사업도 순항 중이다. 지난 2010년 시작된 이 사업은 해미면 진천리와 인지면 모월리를 잇는 13.9㎞ 구간의 도로개설 사업도 내년 준공 목표도 달성될 것으로 보인다. 이 공사가 완공되면 천수만일원의 철새도래지 및 간월도, 해미읍성 등 시의 대표적 관광지가 입체적으로 연결되는 관광인프라 구축에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지방도 649호선 확포장 공사 구간 중 2구간(부석면 대두리 ~ 창리, 9.54㎞) 또한 내년 준공도 무난할 전망이다.

시는 국도 38호선의 대산읍~당진시 석문면 구간과 연계되는 대산읍 대로리와 독곶리까지 4.3㎞를 확포장 사업도 국토교통부 등 중앙부처에 적극 건의 중이다. 곧 사업 시행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관측된다.

이완섭 시장은 “이들 노선이 준공되면 산업물류의 원활한 흐름과 교통정체에 따른 사회적비용의 절감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며 “도시성장과 발전을 견인하게 될 사통팔달 도로망구축에 전 행정력을 집중하겠다” 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