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보령산 친환경 절임배추, 김장철 앞두고 ‘인기 만점’

20kg 기준 택배비 포함 3만~3만4000원, 명품 토굴젓도 덩달아 인기 상승

이정석 기자2017.11.14 09:58:36

▲본격적인 김장철을 앞두고 보령지역에서 생산되는 친환경 절임배추가 소비자들로부터 큰 인기를 얻고 있는 가운데 김치가공공장에서 배추를 세척하고 있다.


본격적인 김장철을 앞두고 보령지역에서 생산되는 친환경 절임배추가 소비자들로부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시에 따르면, 올해 보령지역의 김장 배추 재배농가 및 면적은 각각 210농가,  150ha로 작황이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먹거리 불안감으로 직접 김치를 담그겠다는 소비자들의 욕구가 절임배추 구입으로 이어지면서 절임배추의 인기는 계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 2009년 12월에 설립된 천북농협 김치가공공장은 연간 100만 포기의 배추를 처리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가공과정에서도 세척이나 절임 등 위생적으로 처리되고 있다. 2012년에는 식품의약품안전청으로부터 배추김치와 기타 김치(깍두기 등) 등 3종에 대해 해썹(HACCP·위해요소중점관리기준) 인증을 받는 등 맛과 품질 모두를 인정받고 있다.

가격은 20kg 한 상자에 3만4000원(택배비 포함)이며, 올해는 지난해와 비슷한 약 80톤(4000박스, 20kg) 정도 판매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천북면 신덕리 소재 들꽃영농법인은 농기센터의 기술지도를 통해 직접 재배하고 무농약 인증을 받은 배추를 이용해 김장용 절임배추를 생산하고 있다. 특히, EM을 먹고 자란 배추는 껍질의 보호막을 형성해 김치를 담가도 무르지 않고 아삭한 맛을 장시간 유지할 수 있으며, 항산화물질 함유로 신선도까지 높다.

16농가로부터 EM배추를 공급받고, 인터넷과 집단급식소 납품을 통해 지난해와 비슷한 160톤(8000박스, 20kg) 정도 판매할 예정이며, 가격은 20kg 한 상자에 3만원이다.

농기센터에서 친환경 절임배추생산단지 조성 시범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웅천의 시골솜씨 절임배추도 본격적인 주문생산에 들어갔다. 해풍을 맞고 자란 고소한 배추를 이용해 인근 무창포해수욕장 앞바다 청정해수의 천일염을 희석해 12% 염도로 24시간을 염장한 뒤, 세척․포장해 판매하고 있어 풍부한 미네랄과 뛰어난 맛을 자랑한다.

지역 4개 농가로부터 배추를 공급받고 있으며, 20kg 한 박스에 3만2000원이다.

이와 함께 배추 속 재료로 이용되는 명품 토굴젓도 지난해 방송을 타며 진짜 토굴젓으로 알려져 동반 인기를 얻고 있다.

보령토굴젓갈생산영어조합법인에서 생산하고 있는 성주 토굴젓은 길이 약 120m의 폐광을 활용해 일정한 온도와 습도가 유지된 상태에서 장기간 숙성으로 냉장 시설의 보관 보다 그 맛과 향이 더욱 깊고, 보령 액젓으로 담가 품질까지 믿음을 주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