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어린이위원회로 안전한 마을 만들어요

유천초교-정림복지관-어린이재단대전본부 협약

임연희 기자2016.10.05 17:16:27

▲대전유천초등학교(교장 서강익), 정림종합사회복지관(관장 구장완), 어린이재단 대전지역본부(본부장 함영신)은 5일 대전유천초등학교 교장실에서 ‘어린이가 꿈꾸는 안전한 마을 만들기’ 공동 협약을 체결했다.

대전유천초등학교(교장 서강익), 정림종합사회복지관(관장 구장완), 어린이재단 대전지역본부(본부장 함영신)은 5일 대전유천초등학교 교장실에서 ‘어린이가 꿈꾸는 안전한 마을 만들기’를 주제로 학교-복지관-어린이재단 본부가 각각의 전문성을 가지고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어린이를 위한 안전한 마을 조성을 위한 공동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대전유천초등학교와 정림종합사회복지관이 주최한 100인의 어린이 원탁회의의 의제를 바탕으로 2016년 어린이재단 공모사업 아동 안전 분야에 선정되어 어린이가 꿈꾸는 안전한 마을 조성에 중점을 두었다.

이번 공동협약의 성과적 이행을 위하여 어린이재단은 아동사업관련 전문기관으로 마을의 아동권리옹호를 위해 협력하고, 대전유천초등학교는 교육복지우선지원사업학교로 교육취약 계층 아동의 활동에 지원하며, 정림종합사회복지관은 사업기관으로 어린이위원회를 구축하여 안전한 마을 공동체를 만드는데 적극적인 사업을 수행한다.

이번 공모사업은 정림종합사회복지관이 주관하며 안전한 마을 만들기를 위하여 어린이위원회를 구성하고 어린이위원회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민주적 의사소통 향상을 위한 교육, 의제발굴 및 정기회의, 견학활동을 통하여 역량을 강화하고 직접 마을 위원으로 주체되어 활동하는 내용이다.

대전유천초 서강익 교장은 “우리 학교 학생들이 어려운 여건에서도 건강하고 안전하게 자랄 수 있도록 안전한 마을을 조성해주시는 어린이재단과 정림종합사회복지관 관계자에게 감사한다”고 밝혔다.
 
어린이재단 대전지역본부 함영신 본부장은 “이번 어린이재단 공모사업이 대전 지역에서는 첫 사업으로 아이들에게 도움이 되고 좋은 결과가 있어 대전 지역의어린이를 위한 안전한 마을을 만드는데 큰 기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정림종합사회복지관 구장완 관장은 “마을과 학교가 좋은 파트너가 되어 아이들이 마을 안에서 꿈을 이루고 잘 성장할 수 있도록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 열심히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이 기사는 대전광역시교육청과 함께하는 교육복지 우선지원사업 캠페인 입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